태그: LattePanda

중국으로 보낸 소포, 반송. 이유는, 이름 한글자를 잘못 적어서.

살다 살다, 이런 일이 있을 줄이야. 내 기억으로는 89년쯤 이었던 듯 하다.해외에서 보낸 우편물이 우리집으로 도착했는데, 보낸 이가 쓴 우리 집 주소가 엉망이었음에도 제대로 도착했기에, 대한민국 우체국 대단한데? 하며 놀랐던 기억이 난다.물론, 수취인 이름은 제대로 쓰여져 있었던 듯은 하다. 과연, 우편업무에서 중요한게 주소일까, 수취인명일까?물론, 오늘 내가 쓸 얘기는 우편업무와는 별 관계가 없다. ‘세관’의 소관이니, 정부

LattePanda Delta, OpenSuse Leap 설치.

꽃삽질은 안하고 싶었는데, 안할 수가 없었다. 드디어 라테판다를 설정하는 중이다. 시험삼아 이런 저런 배포판들을 실행/설치해봤는데, 대부분은 다 잘 설치가 됐다. 그 중, 딱 2개에서 문제가 발생했다.하나는 KDE Neon. 설치 디스크로 부팅이 되질 않는다. 그리고, 고심 끝에, 서버로 쓰기로 결정한 OpenSuse Leap. 역시 설치 디스크로 부팅 불가. Tumbleweed 는 문제가 없는데, Leap 로는 그저 커서만 깜빡깜빡

LattePanda Delta, 1년을 넘어 드디어 도착.

사기는 아니었다. 어제 Fedex 에서 느닷없이(?) 통관번호를 대라고(!) 연락이 왔고(전혀 생각지도 않았었다.), 오늘 세금(관세는 없고 부가세만)을 냈는데, 바로 도착했다. 세금도 애매했던 게, 겨우 $10 차이로.. 기록을 찾아보니 2018년 2월에 대금을 지불했었다. 지금은 4월이므로, 1년하고도 2개월이 지났다.어쨌든, 난 돈을 날리지는 않았고, LattePanda 도 거짓말을 한 건 아니었다. 그저, 진심어린(?) 사과가 없었을 뿐. 확실히 어떻게 써야할지 아직

LattePanda Delta.. 최악의 악재를 만났다.

조금 전에 전해진 Update #16 에 따르면.. (아 짜증나!!)최근 발발한(?) Intel 사태로 인하여, Delta 는 앞으로도 3~4개월 후에나 생산에 돌입할 수 있다고 한다. 생산 환경은 다 완료됐는데, 이런 일이 벌어져서 일정이 연기된 건지, 아니면 인텔이 오히려 도와준 건지(?)는 알 수 없지만..인텔 기사 읽을 때만해도 나랑은 아무런 관계가 없겠거니 했는데.. 이럴 수가 있나. 어쨌든, 올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