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October 2018

SSH Keys 인증 (EdDSA 사용)

RSA 를 처음 들은게 벌써 10년이 훌쩍 넘었다. 당시엔 그 정도면 훌륭한 암호체계라고 했는데, 이젠 또 다른 걸 권장하고들 있나보다. 그게 바로 EdDSA. RSA 와 비교했을 때 어떤 차이가 있는 지는 문외한인 내가 알 수는 없다. 사실, 저 차이를 정말 ‘암호학’에 입각하여 해석할 수 있는 이가 얼마나 되려나.Archlinux 문서에는 이렇게 쓰여있다. Archlinux Wiki: Its main

Adblock Plus 에서 uBlock Origin 으로.

며칠 전부터 구글 크롬에서, Adblock Plus 를 기다리고 있다는 문구와 함께 페이지를 제대로 불러오지 않는 경우가 생겼다.크롬이 최근 70.0.3538.67 으로 올라갔는데, ABP 가 70을 제대로 지원하지 못하는 건지. 어떻게 할까 잠시 망설이다 (늘 하던대로) 구글 검색을 해봤는데, 어떤 이가 uBlock Origin 이란 걸 추천하길래, 오랫동안 써오던 ABP 를 과감히 지워버리고 uBO 를 설치했다.ABP 에서 사용하던

Vim 단축키(Cheat Sheet) 한국어판

Vim Cheat Sheet 페이지가 아주 유용하긴 한데, 인쇄를 하면 그 모양이 유지되질 않는다. 이 부분에 대한 논의도 있긴 한데, 언제 될런지는 요원하고.. 결국, 목마른 자가 우물을 팠다. 그 덕에 오랜만에 워드프로세서 고급기능(?)을 만져봤네. 스타일이라.. 오래된 기억이 스멀스멀 떠오르는군..

Libreoffice: 선택에서 새 스타일 만들기, 혹은 스타일 변경하기(업데이트).

오랜만에 워드프로세서, 그것도 리브레를 쓰다보니 여기저기 삐걱댄다.HWP 나 MS Word 에선 별 어려움없이 했던 작업인데.. 사실 그것들도 만져본 지가 꽤 되었기에, 지금 새로 만진다면 잘 될지 의문이긴 하다. 내가 원했던 건 이거다.‘스타일을 편집하되, 스타일 편집 메뉴를 통하지 않고, 현재 단락을 편집한 후, 그 내용을 기존에 있는 스타일로 변경하고 싶다‘ 어려운 작업은 아닌데, Libre Writer 에서

무료 서체 몇가지. 빙그레 따옴체, 넷마블체.

나눔글꼴 이후 일종의 유행인가?요즘, 매년 한글날이 되면 무료 글꼴을 공개하는 일이 많다. 한글날 기념 무료 글꼴 5선 이 중, 빙그레 따옴체와 넷마블체를 설치해봤다.빙그레 따옴체는 메뉴에 써도 괜찮을 듯은 한데.. 그래도 아직은 서울남산체에 빼앗긴 마음을 돌릴 정도는 아니다. 파일을 내려 받으며 느낀 몇가지.빙그레 서체는 별도 설치 프로그램은 제공하지 않고, TTF/OTF 글꼴만 제공해주고 있다. 그런데, 압축을 하지

또 다시 기억 속으로. Google Plus.

Google Inbox 에 이어 이번엔 Google Plus.Inbox 와 달리, G.Plus 는 그저 몇번 슬쩍 보기만 했을 뿐, 제대로 사용하진 않았었으니 아쉽지는 않다.버그가 발견되었기 때문에, 게다가 장사도 안되기 때문에, 겸사겸사 폐지 수순으로 접어들게 됐다고 한다. 그나마 다행인건, 버그로 인해 이득을 본 사람은 없다고 하는데..? 과연? Google+ is Dead, Survived By Better Privacy Controls “As a bit

find: 디렉토리를 찾되, 현재 디렉토리(.) 는 결과에서 제외하려면?

** 아래 글, 또 바보짓 했다. 이래서 밤에는 이런 작업을 하면 안되는 건데..chmod -R g+s 명령을 내리게 되면, 하부 ‘파일’에까지 setgid 가 붙어 버리고, 이건 내가 원하는 결과가 절대로 아니다.나중에 글을 고치겠지만, maxdepth 를 빼버려야 제대로된 결과가 나올 듯 하다. …… 늘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하나씩 수동으로 처리했다면, 자동화하려고

안드로이드 이후의 세계..?

‘안드로이드는 전기 양의 꿈을 꾸는가?’가 내 책장 어딘가에 꽂혀있다.빌려봐도 되는 책을 굳이 샀고, 산 지도 벌써 몇년이 훌쩍 지났지만, 아직 한 장도 넘기지 못했다. 아마도, 당시에 책을 구매할 때 배송료 때문이었나, 뭔가 때문에 일정 금액을 넘기기 위해서 저 책을 골랐던 듯 한데..물론, 저 책으로 인해 탄생한 영화는 재밌게 봤었다. Android(OS)는 동물인 양(Electric sheep) 을 꿈꾼다기

생전 처음 해보는 경험, Gorogoa

Steam 에서 주말 세일을 하는 품목중, Gorogoa 라는 게임이 있었다. 일단은 값이 싸고, 퍼즐게임이라길래 무작정 구매를 해버렸다. 그리고 2시간.. 오랜만에 즐거웠다.게임은 정말 독특하다. 그림도 예쁘고, 음악도 분위기에 딱 맞을 뿐더러, 퍼즐도 별로 어렵질 않아서 게임에 몰입하기에 방해요소가 거의 없다. 다만.. 너무 짧다는 게 첫번째 아쉬움.MacOS 로 해본 첫게임이었는데, 마우스로만 조작하는 게임이다보니, 터치패드로 조작하기가 아주 수월했다.

협박(?) 메일을 받다.

이메일 스팸 항목은 잘 살펴보질 않는다. 보통은, 그냥 시간이 지나 지워지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오늘 아침, 스팸 메일을 훑어보고 있었다. 그런데? 내 이름으로 온, 즉 내가 발신인인 메일이 있었다.이게 뭘까?? 하고 살펴보니.. 이른바 Ransom ware 비슷한 내용이 써 있었다.자신들이 내 지메일 계정을 탈취했고, 그 증거로 이렇게 메일을 보낼 수 있었다는 얘기.  (지메일에선 이 부분을 확인해줬다.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