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짧은 생각, 긴 글

그야말로 주저리 주저리.

수학의 정석에 나오는 ‘유제’. 무슨 뜻?

몇십년만에, ‘유제’의 뜻을 찾아봤고, 알아냈다.그런데, 어째 좀 씁쓸하다. 요즘은 예전만큼 인기가 없다지만, 내가 공부하던 시절엔 이 책은 그야말로 바이블이었다.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던 ‘해법수학’은 지금은 없어졌지만, 정석은 그래도 아직까지 그 이름을 떨치고 있는 중이다. 정석에는 쪽 상단에 ‘필수 예제'(요즘 책엔…

Continue Reading 수학의 정석에 나오는 ‘유제’. 무슨 뜻?

도광양회(韜光養晦), 견강부회(牽強附會)

한자성어는 어째 나이가 들어갈 수록 점점 더 낯설어만 간다. 아마도, 예전보다 덜 쓰게 돼서 그런 느낌이 드는 모양이다. 게다가, 한자성어는 한자를 쓰지 않고 그냥 한글로만 표기하면 더 이상한 느낌이 들고, 따라서 더 외워지질 않는다. 도광양회라는 표현을 들은지는 아마도 10년도 지나지…

Continue Reading 도광양회(韜光養晦), 견강부회(牽強附會)

12월 31일, 12월 32일. 2020.

올 한 해는.. The C. Disease Disaster 로 인해 별 할 말이 없다.몇 년이 흐른 후 이 글을 볼 때, 저게 뭔 소리지? 하는 날이 있기를 바라지만.. 이번 달 초였었나, 무작위 재생 중 우연히 ’12월 31일’을 듣게 됐다. 이 노랜…

Continue Reading 12월 31일, 12월 32일. 2020.

배태(胚胎)와 짜장.

누군가 내가 알지못하는 사람이 쓴 글에서 저 단어들을 봤다면, 뭐야 이건? 했을 텐데, 언젠가 부터 상당히 묵직한 어조와 날카로운 논조로 글을 올리던 기자의 글이었기에 저 단어들을 사전에서 찾아 보게 되었다. 胚胎(임신할 배/아이밸 태) : 어떤 현상이나 사물이 발생하거나 일어날 원인을 속으로 가짐. 짜장 : [부사] 과연 정말로….

Continue Reading 배태(胚胎)와 짜장.

진상은 進上? 眞常?

한국어 사전에는 아직도 어원이 제대로 밝혀져 있질 않다. 사전이 만들어진지 몇십년 정도 밖에 안됐고 그나마 상당 부분 일본어 사전을 베꼈기에, 어원은 그야말로 언감생심일 수 밖에 없다. 앞으로 100년 쯤 뒤라면 제대로된 사전이 나올 수 있을까?영어는 첫 사전이 1604년에 나왔다고 하고,…

Continue Reading 진상은 進上? 眞常?

Covid-19, Coronavirus, 코로나19, 또는..??

한동안 이런 저런 명칭으로 부르던 이 질병은, 정식 명칭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명명되었다. 이게 너무 길기에, 대한민국에서는 ‘코로나 19(일구)’라고 부르고 있다. (물론, 그렇게 부르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헌데, 이 용어를 만든 초기에, 코로나 19 에서, 19 를, ‘십구’로 읽느냐, 아니면 ‘일구’로 읽느냐에…

Continue Reading Covid-19, Coronavirus, 코로나19, 또는..??

12월 31일, 12월 32일. 2019.

작년에 쓴 이 글은, 아니 작년에 쓴, 같은 제목의 글은, 이렇게 시작했었다. 웹 서버를 만든 이후는 처음이다. 이 글을 쓰는 게.즉, 첫경험. 찾아보니, 웹서버를 만들고, 워드프레스로 블로그를 연 게 2018년 1월 24일이었다. 당시엔 Orange Pi 였었나본데.. 그러다가 올 해 초쯤,…

Continue Reading 12월 31일, 12월 32일. 2019.

‘따끔하세요’는 어느 나라 말일까..

며칠 전, 병원에서 주사를 맞는데, 간호사가 주사기를 찌르기 전, 이렇게 한마디 했다. “따끔하세요.” 뭐 어쩌란 걸까?나보고 입으로 ‘따끔’이란 단어를 말하라는 건가.순간 혼란이 왔다. 내 기억으로, 이런 이상한 말을 꼽아보면, 아마 최초로 내 머리 속에서 거북함을 느꼈던 건 2000년대 초반 시작된…

Continue Reading ‘따끔하세요’는 어느 나라 말일까..

12월 31일, 12월 32일. 2018.

웹 서버를 만든 이후는 처음이다. 이 글을 쓰는 게.즉, 첫경험. 이렇게 이른 시간에 글을 시작하기도 처음이다. 보통 11시쯤 시작해서 1시쯤, 그야말로 31일과 32일(?)이 교차하는 시점에 글을 썼는데.. 오늘은 어째 그럴 기분(운?)이 아니다. 올해.. 무엇을 했나. 따지고보자면 아무 것도 한 게…

Continue Reading 12월 31일, 12월 32일. 2018.

명복을 빕니다.

내 어린 시절, 아니 ‘젊은 시절’이라 해야 하려나. 아무튼 그 시절 내 감성에 정말이지 크게 영향을 미쳤던 봄여름가을겨울의 전태관님이 하늘로 가셨다. 암이란 게 그렇게 무섭다. 이겨내시리라 기원했는데… 내게 있어 봄여름가을겨울은, 참 큰 존재였다. 직접 만난 적도 없고(아, 김종진님은 동네에서 아주…

Continue Reading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