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의 정석에 나오는 ‘유제’. 무슨 뜻?

몇십년만에, ‘유제’의 뜻을 찾아봤고, 알아냈다.
그런데, 어째 좀 씁쓸하다.

요즘은 예전만큼 인기가 없다지만, 내가 공부하던 시절엔 이 책은 그야말로 바이블이었다.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던 ‘해법수학’은 지금은 없어졌지만, 정석은 그래도 아직까지 그 이름을 떨치고 있는 중이다.

정석에는 쪽 상단에 ‘필수 예제'(요즘 책엔 ‘기본 문제’)로 기본 설명을 한 뒤, 하단에 ‘유제’라는게 있어서 비슷한 유형의 문제를 더 풀어볼 수 있게한다.

위 설명에 답은 이미 다 나왔다.
그래도 이어가보자면..

‘유제’라는 단어를, 정석이외 다른 곳에선 본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당시에도 아마 의문을 가졌을텐데, 굳이 사전까지 찾아볼 생각은 못했었나보다. 혹은, 찾아봤었으나 잊어버렸는지도 모르겠다.

유제를, 類題라고 써놨으면 간단히 이해했을텐데. 類는 류/유로, 유사하다할 때 쓰는 글자다. 題야 더 말할 나위도 없이, 문제할 때 그 ‘제’.
따라서 유제는, 유사한 문제, 비슷한 문제를 뜻한다.
한자를 과감히 포기한 대한민국이기에, 이런 의미 파악 문제는 사실 꽤 많이 볼 수 있는데.. 그렇다고 이제와서 한자 병기를 하자고 주장할 수도 없고, 사실 꽤 난감한 논란거리이긴 하다.

아무튼, 뜻은 알았는데, 좀 씁쓸함을 느낀 이유는 뭘까?


‘유제’가 우리말 사전에 있는 단어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일본어에도 역시 올라있음을 확인했다. 한/일사전 모두 등재돼 있는 단어는, 한반도를 거쳐 일본으로 갔을 수도 있지만, 어째 그 반대지 않을까? 하는 선입견이 내 머릿속엔 강력하게 자리잡고 있다.

늘 하는 얘기지만, 영어처럼 수백년전에 사전이 만들어져 단어 유입시기를 추측할 근거가 있다면 모를까, 그렇지 못한 상황이니 이런 생각이 굳어진 듯 하다.
일본 야후에서 類題 를 검색하면, 대충봐도 학습과 관련된 결과가 수두룩하게 뜬다. 한자로 검색을 했기에, 결과에 다른 뜻이 섞였을 가능성은 작다.
다시 말하자면, 이 단어는 일본에서 꽤 많이 사용된다는 의미가 된다.

한국어로 검색했을 땐 좀 애매하다. ‘유제’에 여러 뜻이 있기 때문인데.. 구글로 검색해보니, 관련 검색어에 ‘유제 뜻’, ‘유제 문제 뜻’ 이 있었다.
두 결과를 종합해보면, 유제(일본어로는 類題(るいだい))라는 표현은 일본에선 많이 쓰이지만, 대한민국에선 거의 쓰이지 않는다고 볼 수 있겠다. (그렇다고 이 단어가 일본에서 왔다고 확신할 근거는 없다.)

또 모르지. 예전 조선에, 과거시험용으로 이른바 ‘기출문제’ 문제집이 있었을 지도 모르고, 기출문제와 유사한 글제(題)를 모아 類題라 칭했을런지도.

수학의 정석이 일본책을 많이 참고(?)했다는 소문(?)도 내 이런 피해의식(?)에 한몫하는 지도 모르겠다.
뭐가 됐든, 애초에 ‘유제’대신 조금 더 평범한 단어를 사용했었다면.. 그냥 ‘문제’라고만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데 말이지. (정석이 처음 나왔던 시기(60년대? 70년대?)에는 저 단어가 많이 쓰였는지는 모르겠다.)

오랜 의문은 풀렸지만..
글쎄..? 뒤끝은 남네.

아무도안아무도안
Author: 아무도안

안녕하세요. 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