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ail, + 기호와 마침표로 다른 이메일주소 만들기. 그러나..

How to Customize Your Gmail Address on the Fly

이런 기능이 있음은 예전에도 알고 있었고, 잠깐 쓰기도 했었다.
그런데, 필터까지 쓰는 생각은 안해봤던 듯 하다. (필터를 안쓰면 사실 뭔 의미가 있나?) 아무튼, 위 글을 읽고 다시 해보려고 시도를 했다.

첫번째 : +

주로 쓰는 대형 할인점 두 곳(이마트, 홈플러스)을 일단 대상으로 이메일 주소에 + 를 넣어 바꿔봤는데…

안타깝게도? + 기호를 인식하지 못한다. 이메일 주소에 + 를 넣으면, 제!대!로! 입력하라는 불쾌한 답변이 돌아온다.

예를 들어, userid+emart@gmail.com 이라고 입력하려 하면, 오류가 발생한다. 이마트, 홈플러스 모두 마찬가지다.다른 곳은 안해봐서 모르지만, 대한민국 웹사이트는 대부분 비슷하지 않을까 짐작만 해본다.
DB, 또는 입력을 받는 부분에서, 이메일 주소 필드에는 + 기호를 넣지 못하게끔 설정했기에 이랬겠지.

뭐.. 이렇다면 꽝. 그야말로 그림의 떡.
위 글의 댓글에서도, 많은 웹사이트에서 + 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내용을 찾을 수 있었다.

이 기능을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다면, 건의라도 해볼 수 있겠지만, 그럴 가능성은 별로 없으니, 그냥 포기할 수 밖에.

두번째 : .

+ 는 기존의 주소에 임의의 문자열을 덧붙이는 방식이지만, . 은 기존 주소에 추가하는 방식이다.
+ 는 인정하지 못하는(?) 곳이 많지만, 점은 대부분 괜찮은 듯 하다.

다시 말해서, Gmail 은 다음 이메일 주소를 모두 동일하게 인식하고, 맨 첫 줄에 있는 주소로 배달한다.

abcdefg@gmail.com
abc.defg@gmail.com
ab.cd.efg@gmail.com
a.bc.def.g@gmail.com
a.b.c.defg@gmail.com
a.b.c.d.e.f.g@gmail.com

그렇다고 해도, Gmail 수신자 주소를 보면 점이 인식이 되어 있긴 하다. 다시 말해서, 송신자가 abc.defg@gmail.com 으로 보낸 이메일은, abcdefg@gmail.com 계정으로 발신되고 그 주소로 수신되지만, 여전히 수신인 주소는 abc.defg@gmail.com 라고 되어 있다는 말이 된다.

따라서.. 이 기능을 적절히 쓰면, 필터링을 할 때 유용하게 쓸 수도 있겠다.
즉, 쇼핑몰등에 쓰이는 이메일은 끝부분에 마침표를 찍는다든지 하는 식으로.
에를 들면 이렇게.

abcdef.g@gmail.com

그리고 지메일에서 수신인 주소를 사용해 필터를 만들어 적절한 Label 을 붙이면, + 만큼 세분화하기는 어려워도 어느 정도 결과를 얻을 수는 있을 듯 하다.

Tags: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