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는 영어가 아니다.

물론, ‘언택트’라고 한글로 적었으니 영어가 아니겠지만, 영문자로 바꿔서 Untact 라고 해도 역시 마찬가지.

어느 잘나신 분들이 남의 나라말까지 만드는 지는 모르겠으나, 요즘 이런 표현들이 자주 눈에 띈다.

‘뉴트로’도 이런 부류다. New + Retro 를 결합한 표현이라는데, 역시 영어권에선 이런 단어를 쓰지 않는다.
요즘 애들이 많이 쓰는 ‘텐션’이란 어구도, 전혀 다른 뜻으로 이 나라(그리고 일본)에서 쓰이고 있다. 일본의 ‘아이도루 구루-뿌’가 부른 노래 중에 이 표현을 쓴 게 있기에, 아마도 일본에서 수입(?)된 게 아닐까 짐작만 해본다. (애들이 말하는 ‘텐션’은, 영어로 표현하자면, ‘High‘ 에 가깝다. Collins 사전 #18 참고.)

언택트는, Un + Contact 라는 듯 한데, 우리말 비대면(非對面)을, 영문자 조각을 이용해서 만들어낸 신조어라고 보여진다. 구글에서 이 단어를 검색하면, 한국과 관련이 없는 자료는 찾기가 어렵다.
사실, Contact 을 ‘대면’이라 보기에도 애매한 면이 있다.

어쨌든, ‘Untact’, 이건 영어가 아니다.
‘역대급’이란 단어도 만든 사람들이니 언택트가 뭐 대수랴.

그렇다면, ‘비대면’을 영어로는 뭐라 해야 하는 걸까?
찾아보니, ‘대면’은 Face-to-face communication 이란 표현을 쓰는 듯 하다. 따라서 반대는 (Un.. 이 아니고) Non Face-to-face 정도가 되겠다.
Forbes 에 올라온 글에는, 아예 ‘Digital Communication’ 이란 표현을 쓰기도 했다.

그러나.. 나같은 무식쟁이가 뭘 알겠나.
그런데, 도대체 이런 단어들은 ‘누가’ 처음 만들어 쓰는 걸까..?
대한민국에서는 꽤 영향력있는 경제용어가 된 듯 한데, 그렇게 생각하면 꽤 학식(?)있는 누군가의 입(손?)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높을텐데..

거 참.

2 Comments
    • 아무도안

안녕하세요. 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