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Suse, 서버는 포기.

순전히 Btrfs 때문에 OpenSuse 를 써보려고 했는데..
조금 만져본 결과, 서버부터 시작하기엔 어렵겠다는 결론을 내렸다.

아직 zypper 에 익숙하질 못하고, yast(Text mode)도 잘 모르겠다. Yast GUI 라면 좀 더 조작이 쉬울텐데, 텍스트로만 해야 하는 게 어딘가 어색하다. GUI 에 익숙해져 있다면 미루어 짐작을 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못한 점도 크다.

일단은 데스크탑을 쓰면서 zypper 와 yast 에 익숙해지는 게 더 나은 접근법이다.

그리고..
가장 큰 이유는 Deluge 였다. OpenSuse 에는 deluge daemon 꾸러미가 없다. deluge 꾸러미를 설치하면 daemon 도 같이 설치가 되긴 하지만, X 관련 의존성 때문에 불필요한 게 더 많이 설치된다. 따라서, 서버에서 설치하기엔 무리가 있다.

Ubuntu 는 이렇질 않은데..
컴파일을 해볼까 했으나, 컴파일 법도 데비안 기준으로 적혀 있어서, 그 꾸러미들을 하나 하나 찾아서 설치하기엔 시간이 꽤 걸릴 듯 했다.

그래거 그냥 포기.

Btrfs 로 설치하기가 꽤 까다롭긴 하지만, 그래도 우분투 서버로 가는게 지금은 순리라고 본다.

뭐.. 나중에 OpenSuse 자체에 익숙해지면 그 때 또 생각해보기로.

안녕하세요. 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