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egram : Chrome Progressive web app.

크롬이 기존 Web App. 을 없애고 Progressive Web App. 이란 걸 도입한다고 했다. 리눅스에선 최근 이게 지원되기 시작했다.
만드는 법은 아주 쉽다. 이게 지원되는 웹사이트로 간 뒤, 메뉴(햄버거 메뉴)에 보면, “XXX 설치” 라는 항목을 찾을 수 있다. 선택하여 설치하면 끝. (우분투에선 보이는데, macOS 에선 보이지 않는다. 뭔가 설정이 있는 걸까?)

이게 지원되는 곳이 아직은 그리 많질 않는데, Telegram 이 그 중 하나다.
이걸 설치하고 나면, 데스크탑 프로그램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해보지는 않았지만, 리눅스용 Telegram 전용프로그램에서 Nimf 로 한국어를 입력하려면 뭔가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한다고 들었다.(읽었다~) 그걸 패치했다는 내용까지는 봤는데, 어떻게 해야 하는 지는 모르겠고, 아무튼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선 손을 더 써야만 한다.

따라서, 꼭 데스크탑용 프로그램을 써야할 일이 없다면, 이렇게 크롬을 사용하는 편이 정신건강에 훨씬 이로운 일이다.


이런 Progressive Web Apps 는, 이전에 사용하던 Web Apps 와는 조금은 다르다. 자세한 사항은 How-To Geek 문서를 참고.
간단히 말하면, 제목막대에 메뉴 단추(햄버거)가 생긴게 가장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아직은 그냥 작은 웹브라우저 정도밖엔 안되지만, 나중엔 좀 더 진보된 기능을 사용할 수도 있을 거라.. 하긴 하는데, 어떨런지.

헌데, 현재 문제점이 하나 있다. 문제라기 보다는 번역 실수.
설치된 PWA 에서 햄버거 메뉴를 클릭하면, “XXX 제거 중…”  이라는 항목이 보인다. 이게 무슨 뜻인지 알 수가 없었는데, How-To Geek 문서를 보고 나서 이해할 수 있었다. “Uninstall XXX…” 를, ‘제거 중’이라고 번역을 해놔서, 전혀 다른 뜻이 돼 버렸다.
조만간 수정이 되지 않을까.. 하고 막연하게 바람을 가져본다.

또 하나. 이거 그냥 예전처럼 ‘바로가기’로 만들어도, 적어도 모양은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각종 사전들(다음, 네이버, 웹스터, 맥밀란, 옥스포드 등등)이나, 구글 캘린더등도 이렇게 만들어 쓸 수 있다. 물론, 크롬 선 실행없이 마치 독립된 프로그램처럼 실행도 가능하다.

안녕하세요. 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